대학보다는 전공이 중요하다.

작성자
김동원목사
작성일
2023-02-15 14:09
조회
1770
내가 나온 고등학교는 가난한 학생들이 많았다. 친구 중에 돈있거나 힘있거나 했던 부모님은 본 적이 없다. 친한 친구의 아버지는 구청환경미화원이었던 것으로 기억난다.

고등학교 때, 야간자율학습이라는 것이 있었고, 아무도 예외없이 학교에 남아서 밤 10시까지 공부를 하다가 집에 갔다. 덕분에 그 후진 동네에서 서울대를 정말 많이 보냈었다. 당시에는 사교육을 완전히 금지되었기때문에 가난한 동네 학생들은 비교적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우리 고등학교의 특기는 서울대 농대와 사범대입시였다. 일단 서울대 보낸 숫자가 중요하다 보니, 커트라인이 낮은 농대와 사범대에 집중했고, 10명 이상의 학생을 서울대에 매년 보냈다. 당시 전교 1등하던 친구는 선생님의 권유로 서울대 농대에 들어갔다가, 다시 나와 같이 재수를 했고, 서울대 법대로 들어가서 검사가 되었다. 우리 고등학교 출신이 농대에 너무 많이 진출해서, 농림부 쪽에 우리 고등학교출신들이 많다는 후문이다.

미국은 한국보다 비교적 공정하다. 가난해도 공부 열심히 하면 좋은 대학교에 갈 수 있다. 자식은 이민생활의 기쁨이자, 자랑이기도 하다. 영어도 잘 안 되고, 남들에게 천대받는 직업을 갖고 살아도, 자식들을 보면 힘이 난다. 그리고 자식들이 공부 열심히 해서, 좋은 대학교에 들어가면, 그건 로또맞는 거다. 두고 두고 자랑할 수 있고, 덩달아 부모의 신분도 같이 올라가는 느낌이다. 그러나 그런 부모들의 마음 때문에 이민자들의 자녀들은 병들어간다. 부모의 자랑거리가 되어야 한다는 압박감 속에서 살아간다.

나는 두 아들을 대학에 보냈다. 아들들이 대학을 정할 때, 장점과 단점만 말해줬고, 아무런 부담도 주지 않았다. 정말 중요한 것은 대학이 아니라, 전공이기 때문이다. 성경적인 관점에서도 그렇다. 하나님께서는 사람들에게 각자에 맞는 재능을 주셨다. 재능은 전공과 연결되지, 대학과 연결되지는 않는다. 하나님께서 주신 은사대로 사는 것이 행복한 인생이라고 믿는다.

사실 두 아들의 전공은 내가 찾아줬다. 18년 동안 자식을 키우면서 본 부모의 관찰력은 자식 본인의 관찰력을 앞 설 때가 있다. 부모가 욕심만 품지 않고, 객관적으로 자식을 바라보면, 무엇을 잘 하는지? 무엇을 못 하는 지? 분명히 알 수 있다. 예상 외로 자식 본인들은 자신의 장단점을 잘 파악하지 못 하는 경우가 많다.

큰 아들은 어릴 때부터 컴퓨터를 꽤 잘 했다. 짧은 시간에 많은 일을 하는 능력이 있었다. 심지어 내가 락을 걸어 놓은 전화기를 스스로 풀기도 했다. 그런데 손재주는 전혀 없었다. 그래서 추천해 준 전공이 "컴퓨터사이언스-프로그래머"였고, 아들은 지금 행복한 프로그래머가 되어 회사를 다니고 있다.

작은 아들은 생물학을 전공하고 있다. 작은 아들은 컴퓨터를 잘 못한다. 대신 과학과목을 참 좋아하고 잘 한다. 그래서 정한 전공이 생물학이고, 아직까지는 잘 결정한 것 같다.

작은 아들이 1년 전, 여러 대학에 합격한 후, 그 학교들 중에서 가장 랭킹이 낮은 학교를 가겠다고 했다. 아들이 잘못된 결정을 하지 않도록 많은 선배들을 연결해줬고, 스스로 내린 결정이었다. 아들의 결정을 당연히 존중해줬다. 인생에서 중요한 것은 대학이름이 아니라, 잘할 수 있는 곳에서 자신에게 주신 재능에 맞는 전공을 하고 사는 것이 행복하기 때문이다.

역시 대학보다는 전공이 중요하다.

 

 
전체 788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88
샌프란시스코에서 목사로 살기
김동원목사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7
김동원목사 2024.05.22 0 17
787
잃어버린 것을 찾는 기쁨
김동원목사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7
김동원목사 2024.05.20 0 17
786
[하나님의 양육3]체벌을 협상하기
김동원목사 | 2024.04.29 | 추천 0 | 조회 3412
김동원목사 2024.04.29 0 3412
785
[하나님의 양육2]하나님은 모른 척하신다.
김동원목사 | 2024.04.29 | 추천 0 | 조회 3671
김동원목사 2024.04.29 0 3671
784
[하나님의 양육1]하나님은 생색내지 않으신다.
김동원목사 | 2024.04.22 | 추천 0 | 조회 18348
김동원목사 2024.04.22 0 18348
783
모르는 분의 장례식을 집례하며
김동원목사 | 2024.04.22 | 추천 0 | 조회 22418
김동원목사 2024.04.22 0 22418
782
팔복은 무엇인가?
김동원목사 | 2024.03.16 | 추천 0 | 조회 25415
김동원목사 2024.03.16 0 25415
781
중독을 끊는 사순절금식
김동원목사 | 2024.03.09 | 추천 0 | 조회 25649
김동원목사 2024.03.09 0 25649
780
마음 세탁소
김동원목사 | 2024.03.04 | 추천 0 | 조회 25750
김동원목사 2024.03.04 0 25750
779
내 계획이 무너질 때
김동원목사 | 2024.03.04 | 추천 0 | 조회 17989
김동원목사 2024.03.04 0 17989
778
미국에서 미안함의 이중성
김동원목사 | 2024.02.12 | 추천 0 | 조회 18654
김동원목사 2024.02.12 0 18654
777
산상수훈을 시작합니다
김동원목사 | 2024.01.29 | 추천 0 | 조회 15194
김동원목사 2024.01.29 0 15194
776
예수님없는 교회
김동원목사 | 2024.01.29 | 추천 0 | 조회 8846
김동원목사 2024.01.29 0 8846
775
샌프란시스코가 세계에서 제일 잘 하는 것은?
김동원목사 | 2024.01.29 | 추천 0 | 조회 8859
김동원목사 2024.01.29 0 8859
774
21일과 66일이 위기다
김동원목사 | 2024.01.29 | 추천 0 | 조회 8567
김동원목사 2024.01.29 0 8567
773
2023년을 마무리하며
김동원목사 | 2024.01.29 | 추천 0 | 조회 8022
김동원목사 2024.01.29 0 8022
772
예수님은 잘 생겼을까?
김동원목사 | 2023.12.23 | 추천 0 | 조회 8574
김동원목사 2023.12.23 0 8574
771
사울과 다윗 의 자녀교육비교
김동원목사 | 2023.11.22 | 추천 0 | 조회 9141
김동원목사 2023.11.22 0 9141
770
현대우상1. 자식이 우상이다.
김동원목사 | 2023.11.13 | 추천 0 | 조회 9188
김동원목사 2023.11.13 0 9188
769
부럽지가 않어
김동원목사 | 2023.10.28 | 추천 0 | 조회 9747
김동원목사 2023.10.28 0 97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