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토요일 저녁, 설교를 다 준비한 다음에, 고3인 큰 아들을 부릅니다. 큰 아들이 설교통역을 하고 있기때문에, 미리 준비한 설교를 맞춰봐야 합니다. 큰 아들은 미국에서 자란 미국 아이이기때문에, 한국 문화나 설교에 익숙하지 않습니다. 모르는 한국말들은 미리 점검을 하고, 준비를 해야 주일에 틀리지 않고 동시통역을 할 수 있습니다.

저는 그 시간이 참 좋습니다. 아들과 같이 설교를 준비하고, 아들이 평가도 해주고, 날카로운 비평도 해줍니다. 자식에게 부끄럽지 않은 설교하려고 준비하고, 자식에게 본이되는 삶을 살려고 노력합니다. 처음에는 아버지의 설교를 견디며 듣던 아이들이 이제는 제법 즐기면서 듣고 있습니다.

주일 1부 예배는 저희 교회의 교역자들과 교사들이 예배를 드립니다. 그 중에 제 아들들도 있습니다. 같이 예배를 드리면서 같이 웃기도 하고 울기도 합니다. 참 감사한 것은 주일 저녁에 교회에서 오는 길에 설교내용에 대한 이야기를 가족들과 같이 나눈다는 점입니다. 어쩌면 목사라서 누리는 호사일 지도 모르겠습니다.

지난 주일에는 '탕자이야기'를 '오직 은혜'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했습니다. 설교를 마치고 나니 작은 아들이 저에게 다가 와서 웃으면서 이렇게 말합니다.
"아빠. 제 재산을 나눠주세요. 흥청망청 쓰려구요. ㅎㅎ"

아이들과 같이 예배드릴 수 있어서 행복합니다.

이모티콘 출력 링크 생성 이미지 추가 멀티미디어 링크 개조 인용구 작성 표(table) 생성 설문조사 이미지 갤러리 Creative Commons Licenses 네이버맵 연동 Code Highlighter
 
preview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8 미국장로교의 목사은퇴예배 김동원목사 2018-01-01 24
477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지켜야 한다. 김동원목사 2017-12-19 32
476 한 뿌리, 다섯 교회 김동원목사 2017-12-02 23
475 모세의 멋진 은퇴 김동원목사 2017-11-24 19
474 덩치값을 못하는 것은 죄다. 김동원목사 2017-11-14 18
473 은퇴목사님들의 선행 김동원목사 2017-11-11 23
472 자랑할 것이 그렇게 없나? 김동원목사 2017-11-07 20
471 미국에서 제일 많이 읽는 책은? 김동원목사 2017-10-30 27
470 미안한데 예수믿으세요 김동원목사 2017-10-28 23
469 괴로우면 운동하세요. 김동원목사 2017-10-24 34
468 미국장로교의 교회세습 김동원목사 2017-10-19 35
467 한국과 미국에서 목사의 위치는? 김동원목사 2017-10-17 21
466 진짜 '힐링'은? 김동원목사 2017-10-17 15
» 아빠 제 재산을 물려주세요 김동원목사 2017-10-16 12
464 내 말을 제일 많이 듣는 사람은? 김동원목사 2017-10-14 14
463 배는 고프고, 마음은 기쁘고 김동원목사 2017-10-13 10
462 섬김의 기쁨 김동원목사 2017-10-06 23
461 백부장의 믿음 김동원목사 2017-10-03 20
460 샌프란시스코 교회연합회 서기로 섬기게 되었습니다. 김동원목사 2017-09-27 13
459 고려불교를 통해서 배운다. 김동원목사 2017-09-12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