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작은 아들이 저에게 이상한 한국말을 썼습니다. 욕은 아니었지만, 아들이 아버지에게 쓸 수 없는 말을 썼습니다. 아들을 혼내며 물었습니다. "너 그거 어디서 배운 말이니?" 미국에서 사는 아이가 어디에서 한국말을 배웠겠습니까? 정말 괜히 물어봤습니다. 아들이 황당하다는 얼굴로 저를 바라보며 이렇게 말하더군요. "아빠한테..." 얼굴이 화끈거리더군요. 바로 아들에게 그 말은 어른에게는 사용할 수 없는 말이라고 알려주고, 그런 말을 알려줘서 미안하다고 사과했습니다.

창세기 9장에 보면 노아의 이야기가 나옵니다. 전인류 중에서 가장 의로운 사람이었던 노아의 망가진 모습이 나옵니다. 아마도 홍수때 너무 큰 충격을 받았던 것 같습니다. 노아는 스스로 포도나무를 심고, 포도주를 만들어서, 술친구도 없이 혼자 자기 장막 안에서 마시고, 옷도 안 입고 쓰러져서 잡니다. 노아의 아들인 함이 이 모습을 발견하고, 다른 형제들에게 알려주죠. 노아는 함이 자기의 부끄러움을 소문냈다고 해서, 함을 저주합니다. "너는 형제들의 종으로 살 것이다!"라고 저주를 합니다. 아마 술이 덜 깼던 것 같습니다.

어릴 적에 이 이야기로 들었던 설교 한 토막이 생각납니다. '함은 흑인의 조상이었고, 노아의 저주가 현실이 되어서, 흑인은 노예생활을 했다.' 그런데 성경을 아무리 살펴봐도 함은 흑인의 조상이라는 증거가 없습니다. 설령 함이 흑인의 조상이라고 해도, 이 말씀을 흑인노예제도를 찬성하는 말씀으로 사용하는 것은 부끄러운 일입니다. 수백년 전, 미국의 백인우월주의 목사들이 만들어 낸 이야기라고 하더군요.

여기서 우리가 분명히 배워야 할 말씀은, '어떤 경우에도 자식을 저주하면 안 된다.'라는 말씀입니다. 종종 부모로서 자식에게 못된 말을 할 때가 있습니다. 너무 화가 나고, 사랑하니까 그런 말이라도 하는 것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심한 저주의 말들입니다. 이 저주의 말들은 아이들의 마음에 상처를 주고, 다시 아이들이 부모가 되어서, 똑같은 저주를 자기 자식들에게 퍼붓습니다.

자식은 하나님께서 주신 선물이고, 잠시 내 집에 머무는 손님입니다. 자식을 저주하지 맙시다.
조회 수 :
10
등록일 :
2018.01.10
17:55:47 (*)
엮인글 :
http://kimdongwon.net/index.php?document_srl=69313&act=trackback&key=96c
게시글 주소 :
http://kimdongwon.net/index.php?document_srl=69313
이모티콘 출력 링크 생성 이미지 추가 멀티미디어 링크 개조 인용구 작성 표(table) 생성 설문조사 이미지 갤러리 Creative Commons Licenses 네이버맵 연동 Code Highlighter
 
preview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1 영사관에서 생긴 일 new 김동원목사 2018-02-22  
490 노인전도했다가 욕먹은 이야기 김동원목사 2018-02-15 7
489 이상한 교회직원 김동원목사 2018-02-05 10
488 안찰기도의 아픈 기억 김동원목사 2018-02-01 6
487 콜럼버스데이를 아시나요? 김동원목사 2018-01-26 15
486 담임목사에게 선거권이 없다구? 김동원목사 2018-01-21 14
485 아들에게 돈쓰는 법을 가르치다. 김동원목사 2018-01-17 18
484 내가 견딘 무게만큼 근육이 생깁니다. 김동원목사 2018-01-14 12
483 1989년 대학의 기억 김동원목사 2018-01-13 8
482 샌프란시스코 시장님이 돌아가셨습니다. 김동원목사 2018-01-12 10
481 덮어 주면 복받고, 소문내면 벌받는다. 김동원목사 2018-01-10 7
» 자식을 저주하는 부모 김동원목사 2018-01-10 10
479 샌프란시스코의 날씨와 감사 김동원목사 2018-01-10 6
478 미국장로교의 목사은퇴예배 김동원목사 2018-01-01 20
477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지켜야 한다. 김동원목사 2017-12-19 18
476 한 뿌리, 다섯 교회 김동원목사 2017-12-02 17
475 모세의 멋진 은퇴 김동원목사 2017-11-24 13
474 덩치값을 못하는 것은 죄다. 김동원목사 2017-11-14 15
473 은퇴목사님들의 선행 김동원목사 2017-11-11 19
472 자랑할 것이 그렇게 없나? 김동원목사 2017-11-07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