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6:1 예수께서 이 말씀을 다 마치시고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26:3 그 때에 대제사장들과 백성의 장로들이 가야바라 하는 대제사장의 관정에 모여
26:4 예수를 흉계로 잡아 죽이려고 의논하되
26:5 말하기를 민란이 날까 하노니 명절에는 하지 말자 하더라
26:6 예수께서 베다니 나병환자 시몬의 집에 계실 때에
26:7 한 여자가 매우 귀한 향유 한 옥합을 가지고 나아와서 식사하시는 예수의 머리에 부으니
26:8 제자들이 보고 분개하여 이르되 무슨 의도로 이것을 허비하느냐
26:9 이것을 비싼 값에 팔아 가난한 자들에게 줄 수 있었겠도다 하거늘
26:10 예수께서 아시고 그들에게 이르시되 너희가 어찌하여 이 여자를 괴롭게 하느냐 그가 내게 좋은 일을 하였느니라
26:11 가난한 자들은 항상 너희와 함께 있거니와 나는 항상 함께 있지 아니하리라
26:12 이 여자가 내 몸에 이 향유를 부은 것은 내 장례를 위하여 함이니라
26:13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온 천하에 어디서든지 이 복음이 전파되는 곳에서는 이 여자가 행한 일도 말하여 그를 기억하리라 하시니라

*수요일에 예수님의 행적
수요일에 예수님께서는 베다니에 계셨습니다. 이미 월요일에 성전청결을 하신 일로 인해서, 예루살렘성전의 대제사장은 무척 화가 나 있었습니다. 감히 성전을 더럽힌 예수를 살려 둘 수 없었습니다.
예수님의 이야기가 옳은 이야기였기에 더욱 살려 둘 수 없어습니다. 만약 살려 둔다면, 백성들이 더 말을 듣지 않게 될 것이고, 백성들이 헌금이라도 줄이는 날에는 대제사장의 사치스러운 삶은 끝나 버리기 때문입니다.

1.하나님을 두려워 하라.

*교회다니는 사람의 가장 중요한 덕목은?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것입니다. 저는 하나님이 두렵습니다. 다른 어떤 것보다도 두렵습니다.

마26:3 그 때에 대제사장들과 백성의 장로들이 가야바라 하는 대제사장의 관정에 모여. 아멘.

*예수님께서 베다니에 게시는동안, 대제사장은 특별대책회의를 소집했습니다.
그 회의에는 백성들의 장로들이 모였습니다. 가야바의 관정에 모였는데, 이들은 예수님을 잡아 죽이기로 이미 결정했습니다. 정상적인 방법으로는 예수님을 죽일 수가 없습니다. 이미 종교적인 이유로,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했기에 죽어 마땅하다고 생각했지만, 로마총독이 이런 이유로 사형을 시켜줄 리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누명이 필요한 것이었습니다.

*당시 억울한 누명을 씌우려면, 최소한 2명의 거짓 증인이 필요했습니다. 대제사장에게 두명의 거짓증인은 너무나 구하기 쉬웠습니다.

마26:5 말하기를 민란이 날까 하노니 명절에는 하지 말자 하더라. 아멘.

*대제사장과 장로들이 모여서 하는 일이 참 기막히죠?
멀쩡한 사람을 누명을 씌워서 죽이려고 합니다. 더 심한 것은 이들이 두려워 한 것이 무엇인가? 입니다.
민란을 두려워 했습니다. 그래서 명절때는 하지 말자고 했습니다.

*명절때?
유월절에는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예루살렘에 모였습니다. 이 유대인들은 전세계에서 모여들었습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들도 많았기때문에, 만약 예수님을 체포하게 된다면, 감당할 수 없는 폭동이 날 수도 있는 일이었습니다.

*무엇을 두려워 하는가?
민란을 두려워 합니다. 하나님이 아니라, 사람들을 두려워했습니다. 정말 한심한 일입니다. 대제사장이 하나님을 두려워 하지 않고, 사람을 두려워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참으시지만, 백성들은 안 참는다?
반대로 믿으세요. 하나님은 잘 참으십니다. 그러나, 그 인내심이 끝나는 날. 감당할 수 없는 일이 벌어집니다.

*하나님을 두려워 하며 살 수 있기를 축원합니다.

2.귀한 것을 예수님께 드리라.

마26:6 예수께서 베다니 나병환자 시몬의 집에 계실 때에. 아멘.

*예수님께서는 베다니 나병환자 시몬의 집에 계셨습니다.
더 좋은 집에서 더 좋은 대접받으실 수 있으셨지만, 예수님께서는 늘, 가난하고 불쌍한 사람들의 친구가 되어 주셨습니다.

*갑자기 한 여자가 나와 예수님께 향유를 부어 드렸습니다.
이 여자는 마리아였습니다. 나사로의 동생이었던 마리아였습니다. 그는 예수님의 말씀을 평소에 잘 듣던, 예수님의 제자 마리아였습니다.

*다른 남자제자들은 아직까지도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돌아가시지 않을 것이고, 이제 왕이 되실 것이라고 착각하고 있었지만, 마리아는 예수님의 죽음을 믿었고, 그 죽음을 준비하러, 향유를 가지고 왔습니다.

*고마운 것을 모르면 사람이 아닙니다. 동물도 고마운 것을 압니다. 마리아는 죽었던 자기 오빠를 살려주신 예수님이 너무나 고마웠습니다. 그래서 자기가 가지고 있는 제일 귀한 것으로 감사드리고 싶었습니다.

*고마운 것을 아는 사람이 되십시오.
오늘 예수님께서 여러분들의 가정에 이루신 놀라운 일들을 다시 한번 조용히 묵상해 보십시오. 그리고 그 일들로 하나님께 감사드리세요.

마26:9 이것을 비싼 값에 팔아 가난한 자들에게 줄 수 있었겠도다 하거늘. 아멘

*가룟 유다가 이렇게 마리아를 비난합니다.
맞는 말입니다. 낭비하면 안 됩니다. 예수님께서는 늘 검소하셨습니다. 우리도 예수님처럼 검소해야 합니다. 그러나, 거룩한 낭비를 할 줄 알아야 합니다. 하나님의 일을 위해서, 낭비할 줄도 알아야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가룟유다가 틀렸다고 하셨습니다.
이미 예수님께서는 가룟유다의 마음을 알고 계셨습니다. 가룟유다는 돈이 아까워서 마리아를 비난했던 것이죠. 자기에게 향유를 주면, 잘 팔아서 돈을 챙길 수 있었을텐데... 아까워서 마리아를 비난한 것입니다. 가룟 유다는 예수님을 겨우 은 30이라는 값에 팔아버리지 않습니까?

*우리가 드리는 것이 우리의 마음입니다.
더 귀한 시간을 드려야 하고, 더 귀한 물건을 드려야 하고, 더 귀한 헌금을 드려야 합니다.
예수님께 더욱 귀한 것을 드리는 저와 여러분들이 될 수 있기를 축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