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요13:1 유월절 전에 예수께서 자기가 세상을 떠나 아버지께로 돌아가실 때가 이른 줄 아시고 세상에 있는 자기 사람들을 사랑하시되 끝까지 사랑하시니라
13:2 마귀가 벌써 시몬의 아들 가룟 유다의 마음에 예수를 팔려는 생각을 넣었더라
13:3 저녁 먹는 중 예수는 아버지께서 모든 것을 자기 손에 맡기신 것과 또 자기가 하나님께로부터 오셨다가 하나님께로 돌아가실 것을 아시고
13:4 저녁 잡수시던 자리에서 일어나 겉옷을 벗고 수건을 가져다가 허리에 두르시고
13:5 이에 대야에 물을 떠서 제자들의 발을 씻으시고 그 두르신 수건으로 닦기를 시작하여
13:6 시몬 베드로에게 이르시니 베드로가 이르되 주여 주께서 내 발을 씻으시나이까
13:7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하는 것을 네가 지금은 알지 못하나 이 후에는 알리라
13:8 베드로가 이르되 내 발을 절대로 씻지 못하시리이다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내가 너를 씻어 주지 아니하면 네가 나와 상관이 없느니라
13:9 시몬 베드로가 이르되 주여 내 발뿐 아니라 손과 머리도 씻어 주옵소서
13:10 예수께서 이르시되 이미 목욕한 자는 발밖에 씻을 필요가 없느니라 온 몸이 깨끗하니라 너희가 깨끗하나 다는 아니니라 하시니
13:11 이는 자기를 팔 자가 누구인지 아심이라 그러므로 다는 깨끗하지 아니하다 하시니라
13:12 그들의 발을 씻으신 후에 옷을 입으시고 다시 앉아 그들에게 이르시되 내가 너희에게 행한 것을 너희가 아느냐
13:13 너희가 나를 선생이라 또는 주라 하니 너희 말이 옳도다 내가 그러하다
13:14 내가 주와 또는 선생이 되어 너희 발을 씻었으니 너희도 서로 발을 씻어 주는 것이 옳으니라
13:15 내가 너희에게 행한 것 같이 너희도 행하게 하려 하여 본을 보였노라. 아멘.

*예수님의 목요일
예수님께서 체포되시기 전 마지막 날이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이 귀한 시간에 제자들의 발을 씻으셨고, 성만찬을 하셨습니다.
주님의 마음을 본받는 하루가 되기를 축원합니다.

1. 우리는 하나님께로 돌아간다.

*우리는 예수님의 지혜를 배워야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인생의 방향을 아셨습니다. 사람이 방향을 아는 것은 너무나 중요합니다. 우리는 열심히 살려고 노력합니다. 그러나 방향을 제대로 잡지 않으면, 우리의 열심은 헛수고가 됩니다.

*인생을 살아오면서, 방향을 잘못 잡고, 가면 안 되는 길을 걸어갈 때가 한두번이 아니었습니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시는 인생의 방향은 어디일까요? 인생은 어디에서 시작해서 어디로 끝나는 것일까요?

요13:3 저녁 먹는 중 예수는 아버지께서 모든 것을 자기 손에 맡기신 것과 또 자기가 하나님께로부터 오셨다가 하나님께로 돌아가실 것을 아시고. 아멘.

*우리는 하나님으로부터 와서 하나님께로 돌아갑니다.
주님께서 주시는 지혜입니다. 이것을 아는 것이 중요합니다. 우리는 하나님 품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이 날을 준비하며 사세요.

*우리가 세상에 태어날 때,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사명을 주셨습니다.
그 사명을 잘 찾으세요. 사명도 못 찾고, 빈둥대며, 내 삶을 살다가 하나님 품에 가면, 뭐라고 변명하시겠습니까?

*우리의 사명과 인생의 방향을 늘 기억하며 살 수 있기를 축원합니다.

2. 믿음이 있으면 기다릴 수 있다. 기다릴 수 있으면 알 수 있다.

요13:7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하는 것을 네가 지금은 알지 못하나 이 후에는 알리라. 아멘.

*예수님께서 발을 씻으시니, 베드로가 기겁을 했습니다.
제자가 스승의 발을 씻어야지, 스승이 제자의 발을 씻는 법이 어디에 있습니까?

*예수님께서는 지금은 알 수 없지만, 기다리면 언젠가는 알 수 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지금은 말해줘도 알 수가 없다는 말입니다.

*우리 인생도 마찬가지입니다.
믿음을 가지고 기다리면, 언젠가 우리 인생의 길에서 그때 하나님께서 왜 그러셨나? 이해할 수 있는 날이 온다는 것입니다. 믿음이 없으면, 죽을 때까지 이해할 날은 오지 않습니다. 오해만 쌓이게 됩니다.

*믿음을 가지고 기다릴 수 있기를 축원합니다.

3. 모른 척 해주라.

요13:11 이는 자기를 팔 자가 누구인지 아심이라 그러므로 다는 깨끗하지 아니하다 하시니라. 아멘.

*예수님께서는 가룟유다가 자신을 팔 것을 이미 아셨습니다.
그래서 발을 씻어 주셨습니다. 빵도 주셨습니다. 다 아셨지만, 모른 척하셨습니다. 이름도 말씀하지 않으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가룟유다에게 회개의 기회를 주신 것입니다.
예수님의 이 마음을 배우세요. 아는 것이 힘인가요? 모르는 것이 약입니다.

*쓸데 없는 것을 알려고 너무 애써요.
성경을 그렇게 알려고 하면, 박사받았겠습니다.
다른 사람의 잘못을 알고도 모른 척해주세요. 그게 넓은 마음입니다.
모른 척해주는 은혜가 있기를 축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