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마지막 날에 인근 교회 목사님의 은퇴예배에 참석했습니다. 은퇴하신다는 말씀도 없이 조용히 은퇴하시려고 하셨는데, 후배들이 이 사실을 알고 축하해 드리러 방문했습니다. 목사님의 연세는 73세 쯤 되셨습니다. 미국장로교회는 은퇴연령이 정해져 있지 않습니다. 미국에서는 나이로 사람을 은퇴시킬 수가 없습니다. 차별금지법에 걸리는 일이죠. 목사님 스스로 은퇴를 정하시고, 갑자기 은퇴예배를 드리신 것이었습니다.

예배에 오신 미국 샌프란시스코 노회장님이 설교를 하셨습니다. 이 분은 미국 백인 여자 목사님이십니다. 'Journey to Newness(새 출발)'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해주셨는데, 말씀에 큰 은혜가 되었습니다. 아니 저는 충격을 받았습니다. 설교 중에 교인들을 모두 일으켜 세워서 이렇게 선서시키시더군요.
"당신들은 담임목사와의 이별을 존중하십니까?" (Respect the separation)
미국 장로교에서는 은퇴예배가 정말 끝입니다. 이 후로는 자기가 섬긴 교회에 자기 발로 올 수도 없습니다. 정말 완전히 이별해야 합니다. 그날로 교회 열쇠 반납하고, 완전히 남이 되는 것입니다.

마지막 순서는 새로 오는 임시당회장이 축도를 하셨습니다. 완전히 바톤터치하는 겁니다. 임시당회장이 알아서 다 하게 되고, 담임목사는 완전히 손을 떼는 순간입니다. 임시당회장은 교회를 안정화시키고, 새 담임목사를 청빙하는 일을 돕습니다. 은퇴하는 목사는 절대로 새 담임목사선출에 관여할 수 없으며, 새 담임목사를 뽑기 전에 은퇴하고 나가야 합니다. 한국에서 문제가 되는, 담임목사직 세습같은 문제는 발생할 수가 없습니다. 은퇴목사는 완전히 사라지고 교인들이 새 담임목사를 뽑기때문입니다.

임시당회장의 역할도 대단합니다. 이분의 역할은 교회의 문제들을 수습하고, 새 담임목사를 선출하는 과정을 돕고, 새 담임목사가 목회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한 뒤에, 새 담임목사가 오는 날 세례요한처럼 사라지게 됩니다. 제가 사는 지역에도 이 일만 전문적으로 담당하시는 경험이 많은 목사님들이 계십니다.

보통 교회에 문제가 생겨서 담임목사가 나가게 되면, 이 일로 분쟁이 생겨서 후임목사를 뽑는 일도 어려워 집니다. 그리고 후임목사가 교회 갈등상황에 투입되어 고전하다가 쉽게 그만두기도 합니다. 이런 일을 막기 위해서 임시당회장이라는 제도가 미국장로교 안에 있습니다.

은퇴예배를 드리면서, 한 20년 뒤 쯤에 있을 제 은퇴예배도 상상해봤습니다. 멋지게 이별하고 싶습니다.
이모티콘 출력 링크 생성 이미지 추가 멀티미디어 링크 개조 인용구 작성 표(table) 생성 설문조사 이미지 갤러리 Creative Commons Licenses 네이버맵 연동 Code Highlighter
 
preview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2 비같은 믿음, 눈같은 믿음 김동원목사 2018-03-05 14
491 '재수생'은 영어로 무엇일까요? 김동원목사 2018-03-03 81
490 인공지능 목사가 가능할까? 김동원목사 2018-02-23 46
489 영사관에서 생긴 일 김동원목사 2018-02-22 18
488 노인전도했다가 욕먹은 이야기 김동원목사 2018-02-15 24
487 이상한 교회직원 김동원목사 2018-02-05 23
486 안찰기도의 아픈 기억 김동원목사 2018-02-01 128
485 콜럼버스데이를 아시나요? 김동원목사 2018-01-26 23
484 담임목사에게 선거권이 없다구? 김동원목사 2018-01-21 24
483 아들에게 돈쓰는 법을 가르치다. 김동원목사 2018-01-17 30
482 내가 견딘 무게만큼 근육이 생깁니다. 김동원목사 2018-01-14 27
481 1989년 대학의 기억 김동원목사 2018-01-13 19
480 샌프란시스코 시장님이 돌아가셨습니다. 김동원목사 2018-01-12 24
479 덮어 주면 복받고, 소문내면 벌받는다. 김동원목사 2018-01-10 23
478 자식을 저주하는 부모 김동원목사 2018-01-10 42
477 샌프란시스코의 날씨와 감사 김동원목사 2018-01-10 17
» 미국장로교의 목사은퇴예배 김동원목사 2018-01-01 27
475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지켜야 한다. 김동원목사 2017-12-19 42
474 한 뿌리, 다섯 교회 김동원목사 2017-12-02 33
473 모세의 멋진 은퇴 김동원목사 2017-11-24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