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작은 아들이 저에게 이상한 한국말을 썼습니다. 욕은 아니었지만, 아들이 아버지에게 쓸 수 없는 말을 썼습니다. 아들을 혼내며 물었습니다. "너 그거 어디서 배운 말이니?" 미국에서 사는 아이가 어디에서 한국말을 배웠겠습니까? 정말 괜히 물어봤습니다. 아들이 황당하다는 얼굴로 저를 바라보며 이렇게 말하더군요. "아빠한테..." 얼굴이 화끈거리더군요. 바로 아들에게 그 말은 어른에게는 사용할 수 없는 말이라고 알려주고, 그런 말을 알려줘서 미안하다고 사과했습니다.

창세기 9장에 보면 노아의 이야기가 나옵니다. 전인류 중에서 가장 의로운 사람이었던 노아의 망가진 모습이 나옵니다. 아마도 홍수때 너무 큰 충격을 받았던 것 같습니다. 노아는 스스로 포도나무를 심고, 포도주를 만들어서, 술친구도 없이 혼자 자기 장막 안에서 마시고, 옷도 안 입고 쓰러져서 잡니다. 노아의 아들인 함이 이 모습을 발견하고, 다른 형제들에게 알려주죠. 노아는 함이 자기의 부끄러움을 소문냈다고 해서, 함을 저주합니다. "너는 형제들의 종으로 살 것이다!"라고 저주를 합니다. 아마 술이 덜 깼던 것 같습니다.

어릴 적에 이 이야기로 들었던 설교 한 토막이 생각납니다. '함은 흑인의 조상이었고, 노아의 저주가 현실이 되어서, 흑인은 노예생활을 했다.' 그런데 성경을 아무리 살펴봐도 함은 흑인의 조상이라는 증거가 없습니다. 설령 함이 흑인의 조상이라고 해도, 이 말씀을 흑인노예제도를 찬성하는 말씀으로 사용하는 것은 부끄러운 일입니다. 수백년 전, 미국의 백인우월주의 목사들이 만들어 낸 이야기라고 하더군요.

여기서 우리가 분명히 배워야 할 말씀은, '어떤 경우에도 자식을 저주하면 안 된다.'라는 말씀입니다. 종종 부모로서 자식에게 못된 말을 할 때가 있습니다. 너무 화가 나고, 사랑하니까 그런 말이라도 하는 것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심한 저주의 말들입니다. 이 저주의 말들은 아이들의 마음에 상처를 주고, 다시 아이들이 부모가 되어서, 똑같은 저주를 자기 자식들에게 퍼붓습니다.

자식은 하나님께서 주신 선물이고, 잠시 내 집에 머무는 손님입니다. 자식을 저주하지 맙시다.
이모티콘 출력 링크 생성 이미지 추가 멀티미디어 링크 개조 인용구 작성 표(table) 생성 설문조사 이미지 갤러리 Creative Commons Licenses 네이버맵 연동 Code Highlighter
 
preview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9 벤예후다의 집념 김동원목사 2018-04-05 7
498 많이 알아서 행복한가? 김동원목사 2018-03-28 27
497 유승준, 말의 책임 김동원목사 2018-03-24 30
496 사모님이 이야기 안 했어요? 김동원목사 2018-03-19 34
495 들을 귀 김동원목사 2018-03-05 17
494 비같은 믿음, 눈같은 믿음 김동원목사 2018-03-05 13
493 '재수생'은 영어로 무엇일까요? 김동원목사 2018-03-03 57
492 인공지능 목사가 가능할까? 김동원목사 2018-02-23 40
491 영사관에서 생긴 일 김동원목사 2018-02-22 17
490 노인전도했다가 욕먹은 이야기 김동원목사 2018-02-15 21
489 이상한 교회직원 김동원목사 2018-02-05 19
488 안찰기도의 아픈 기억 김동원목사 2018-02-01 113
487 콜럼버스데이를 아시나요? 김동원목사 2018-01-26 19
486 담임목사에게 선거권이 없다구? 김동원목사 2018-01-21 21
485 아들에게 돈쓰는 법을 가르치다. 김동원목사 2018-01-17 25
484 내가 견딘 무게만큼 근육이 생깁니다. 김동원목사 2018-01-14 25
483 1989년 대학의 기억 김동원목사 2018-01-13 9
482 샌프란시스코 시장님이 돌아가셨습니다. 김동원목사 2018-01-12 21
481 덮어 주면 복받고, 소문내면 벌받는다. 김동원목사 2018-01-10 15
» 자식을 저주하는 부모 김동원목사 2018-01-10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