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제 큰 아들이 12학년입니다. 대학지원을 다 마치고, 시간여유가 좀 생겼습니다. 돈을 벌겠다고, 초등학생 수학과외를 시작했습니다. 저도 10년 정도 과외를 가르쳐 봤기때문에, 아들에게 아이들 가르치는 방법과 자세에 대해서 잘 설명해줬습니다. 이렇게 한달 일해서 버는 돈은 100불정도 입니다. 큰 아들 입장에서는 아주 큰 용돈이 생겼습니다.

아들에게 돈쓰는 법을 잠시 가르쳐줬습니다. 돈쓰는 법을 배워야 할까요? 저는 어릴 때부터 돈 모으는 법만 배우고, 돈 쓰는 법은 배우지 못했습니다. 돈 모으는 법을 몰라도 문제이지만, 돈 쓰는 법을 모르는 것도 아주 큰 문제입니다. 저는 돈을 쓸 줄 몰랐습니다. 어떻게 써야 하는 지도 몰랐습니다. 장교생활을 하며 돈을 벌고, 직장생활을 하면서 돈을 벌었지만, 제대로 쓰지 못했고, 늘 후회했습니다. 그래서 아들에게 돈 쓰는 법은 꼭 가르쳐주고 싶었습니다.

제일 처음 월급은 하나님께 100% 드리라고 했습니다. 처음 것은 하나님의 것이라고 저는 믿습니다. 게다가 처음 월급은 내 평생 받는 월급 중 가장 귀하지만, 가장 작은 월급입니다. 그냥 모두 하나님께 드리는 것이 옳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그랬습니다.

그리고 다음 달 월급에서는 하나님의 것으로 10%를 떼야 합니다. 그리고 전혀 아까워 하지 말라고 했습니다.
다음으로는 가족을 위해서 써야 합니다. 그리고 남을 위해서도 써야 합니다. 그리고 저축해야 합니다.

겨우 100불로 위의 일들을 다 할 수 있을까요? 아마 무척 어려울 겁니다. 그러나 이 원칙을 지키면, 돈의 노예로 살지 않을 수 있다고 저는 분명히 믿습니다. 예수님께서는 "하나님과 돈을 겸하여 섬길 수 없다."라고 분명히 말씀해주셨습니다. 큰 아들이 돈의 노예로 살지 않기를 기도합니다.
이모티콘 출력 링크 생성 이미지 추가 멀티미디어 링크 개조 인용구 작성 표(table) 생성 설문조사 이미지 갤러리 Creative Commons Licenses 네이버맵 연동 Code Highlighter
 
preview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2 샌프란시스코 노숙인 봉사 김동원목사 2018-05-17 62
501 독일인들이 생각하는 통일 김동원목사 2018-04-28 79
500 솔로몬과 알래스카 김동원목사 2018-04-20 33
499 벤예후다의 집념 김동원목사 2018-04-05 7
498 많이 알아서 행복한가? 김동원목사 2018-03-28 30
497 유승준, 말의 책임 김동원목사 2018-03-24 34
496 사모님이 이야기 안 했어요? 김동원목사 2018-03-19 34
495 들을 귀 김동원목사 2018-03-05 19
494 비같은 믿음, 눈같은 믿음 김동원목사 2018-03-05 13
493 '재수생'은 영어로 무엇일까요? 김동원목사 2018-03-03 65
492 인공지능 목사가 가능할까? 김동원목사 2018-02-23 41
491 영사관에서 생긴 일 김동원목사 2018-02-22 17
490 노인전도했다가 욕먹은 이야기 김동원목사 2018-02-15 22
489 이상한 교회직원 김동원목사 2018-02-05 19
488 안찰기도의 아픈 기억 김동원목사 2018-02-01 119
487 콜럼버스데이를 아시나요? 김동원목사 2018-01-26 19
486 담임목사에게 선거권이 없다구? 김동원목사 2018-01-21 21
» 아들에게 돈쓰는 법을 가르치다. 김동원목사 2018-01-17 25
484 내가 견딘 무게만큼 근육이 생깁니다. 김동원목사 2018-01-14 25
483 1989년 대학의 기억 김동원목사 2018-01-13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