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목회자세미나에 참석했습니다. 아는 목사님을 만났는데, 그 분이 저에게 이렇게 묻습니다.
선배목사: "김목사, 지금 그 교회에서 얼마나 있었지?"
김동원목사: "네. 목사님. 13년 되었습니다."
선배목사: "정말 대단하구만..."

갑자기 기분이 우쭐해졌습니다. 같은 교회에서 13년 있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닙니다. 힘들어도 견디고, 괴로워도 견딘 세월이 13년입니다. 우쭐해진 저에게 그 목사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김동원목사: "뭐 제가 대단한가요?"
선배목사: "아니, 김동원목사 말고, 교인들이 대단해. 어떻게 같은 목사 설교를 13년이나 들어줄 수가 있어? 참 대단한 교인들이야..."

선배목사님의 말씀이 옳습니다. 같은 목사의 설교를 13년이나 듣는 것이 얼마나 지겹고 괴로운 일일까요?

그러나 다시 생각해봤습니다. 어머니의 밥은 평생먹지만 질리지 않습니다. 어머니의 밥은 늘 그립습니다. 어머니의 밥이 지겹다고, 새 어머니를 드리는 경우는 없습니다. 어머니는 최고의 요리사는 아닙니다. 최고로 요리 잘 하는 사람들은 음식점의 주방장들이죠. 그런데 왜 사람들은 집밥을 그리워할까요?

집밥에는 사랑이 있기때문입니다. 나를 생각해서 만든 음식이고, 나에게 가장 잘 맞는 음식입니다. 내가 좋아하는 음식은 아닐 지라도, 내가 먹어야 할 음식입니다. 사람들은 집밥을 지겨워 하지 않습니다.

설교도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저는 최고의 설교자가 아닙니다. 요즘 인터넷과 TV에 최고의 설교들이 넘쳐 흐릅니다. 그런데 왜 우리 교인들은 제 설교를 들어야 할까요? 집밥같은 설교를 하고 싶습니다. 우리 교인들의 상황에 가장 잘 맞고, 우리 교인들의 수준에 가장 잘 맞고, 늘 정성껏 준비한 티가 나는 집밥같은 설교하고 싶습니다. 그래야 우리 교인들에게 민폐가 되지 않겠지요?
이모티콘 출력 링크 생성 이미지 추가 멀티미디어 링크 개조 인용구 작성 표(table) 생성 설문조사 이미지 갤러리 Creative Commons Licenses 네이버맵 연동 Code Highlighter
 
preview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2 미국은 지금 복권광풍 - 작성중 김동원목사 2018-10-20  
521 자식이 미워질 때 김동원목사 2018-10-09 12
520 목사와 교인의 적정 거리는? 김동원목사 2018-09-28 20
519 박성춘과 미국장로교 김동원목사 2018-09-19 14
518 박서양과 미국장로교 김동원목사 2018-09-19 13
517 킵초게와 페이스메이커 김동원목사 2018-09-17 13
516 피아노 소음과 화음 김동원목사 2018-09-15 15
515 전문가를 건드리지 마라 김동원목사 2018-09-11 16
514 명성교회세습사건을 보면서 김동원목사 2018-09-11 17
513 적당히 배껴라 김동원목사 2018-09-04 30
512 장난감을 주시는 하나님 김동원목사 2018-08-01 21
» 집밥같은 설교 김동원목사 2018-06-25 55
510 가장 몸에 안 좋은 습관은? 김동원목사 2018-06-08 53
509 [군대의 추억]인체는 참 오묘해 김동원목사 2018-06-04 36
508 목사 자녀들의 상처 김동원목사 2018-05-28 30
507 [군대의 추억]제대를 늦게 해도 됩니까? 김동원목사 2018-05-28 26
506 [군대의 추억]가난한 방위병이야기 김동원목사 2018-05-28 16
505 [군대의 추억]정남이의 반성문 김동원목사 2018-05-26 14
504 아메리칸 드림, 킹덤 드림 김동원목사 2018-05-26 16
503 미국의 결혼식 김동원목사 2018-05-18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