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87년 조선시대, 어느 백정집에 아들이 태어났다. 이 아이도 분명히 운명을 거스를 수는 없다. 평생 백정으로 사는 수밖에 없다. 1895년 이 아이가 8살이 되었을 때, 조선에 콜레라가 만연했다. 수많은 사람들이 죽었다. 안타깝게도 이 아이의 아버지도 콜레라에 걸렸다. 백정일을 하다보니 쉽게 콜레라에 걸릴 수 밖에 없었다. 아버지는 죽고, 아들은 고아가 될 운명이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이 가족을 도와주셨다.

1896년 고종황제는 창궐하는 콜레라를 막기 위해서, 미국 북장로교 의료선교사였던 에비슨에게 방역책임을 맡겼다. 이 소식을 들은 에비슨이 백정을 찾아왔다. 양반들은 에비슨에게 백정은 돌보지 말라고 했지만, 에비슨선교사는 지극 정성으로 이 백정을 살려낸다. 이 백정은 박성춘이고 후에 승동교회의 장로가 됩니다.

에비슨선교사의 전도덕분에 기독교인이 된 박성춘은 자기 아들이 백정의 삶을 버리고 에비슨과 같은 의사가 되기를 바랬습니다. 에비슨선교사는 박성춘의 아들을 시험해봤습니다. 몇년 동은 온갖 허드렛일을 시켰지만, 박성춘의 아들은 아무 소리하지 않고, 묵묵히 순종했습니다. 에비슨선교사는 박성춘의 아들을 제자로 받아 들였고, 그에게 박서양이라는 이름을 지어줍니다.

에비슨은 백정출신인 박서양을 의사로 임명하기 위해서, 고종황제에게 특별 사면을 요청했다고 합니다. 계급이 정해진 사회에서 백정을 의사로 만들 수는 없는 일이었기때문입니다. 에비슨의 특별 부탁을 사면하여, 박서양은 조선 최초의 외과의사가 됩니다. 아버지가 짐승잡는 것을 보면서, 어쩌면 타고난 외과의사의 소질을 타고 났는 지도 모릅니다. 칼질에 대해서는 태고 난 사람이었으니까요.

박서양은 세브란스병원에서 교수로 일했지만, 학생들은 그가 백정출신이라고 해서 수업을 거부했습니다. 그때 박서양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내 속에 있는 오백년 묵은 백정의 피를 보지 말고 과학의 피를 보고 배우라"

박서양은 백정의 삶을 벗어나 외과의사로 넉넉하게 살게 됩니다. 그러나 1917년 그는 안정적인 삶을 버리고 만주 길림성 용정으로 이주해 구세의원을 개업하고, 교회를 세웁니다. 만주의 독립군들이 부상을 당해도 치료받을 의원이 없었기때문입니다. 그는 숭신소학교를 세워서 미래의 독립투사들을 키워냅니다.

2010년 그의 이야기는 SBS 제중원이라는 드라마로 방영된 바도 있습니다.
미국장로교회가 없었다면, 백정으로 살다가 죽어야 할 사람이었습니다. 조선을 자기 나라보다 사랑해 준, 미국장로교회에 감사드립니다.

 
조회 수 :
28
등록일 :
2018.09.19
15:59:05 (*.130.231.115)
엮인글 :
http://kimdongwon.net/index.php?document_srl=71276&act=trackback&key=2ae
게시글 주소 :
http://kimdongwon.net/index.php?mid=com&document_srl=71276
이모티콘 출력 링크 생성 이미지 추가 멀티미디어 링크 개조 인용구 작성 표(table) 생성 설문조사 이미지 갤러리 Creative Commons Licenses 네이버맵 연동 Code Highlighter
 
preview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0 기도할 때 - 작성 중 김동원목사 2018-12-08  
529 동네 목사님들 모임 - 작성중 김동원목사 2018-12-08  
528 사탄은 정의와 공평을 이용한다. 김동원목사 2018-12-04 4
527 사탄의 이간질 김동원목사 2018-11-27 6
526 이재철목사님의 은퇴를 보면서(미국장로교목사의 은퇴원칙) 김동원목사 2018-11-21 12
525 자전거타는 방법을 잊지 않는 이유 김동원목사 2018-11-17 5
524 샌프란시스코의 한인 인구 김동원목사 2018-11-01 15
523 인생 말씀 김동원목사 2018-10-30 23
522 시험은 이기는 방법 김동원목사 2018-10-30 20
521 강제징용을 다녀온 원로목사님이야기 김동원목사 2018-10-30 10
520 아버지의 복권 김동원목사 2018-10-20 25
519 자식이 미워질 때 김동원목사 2018-10-09 28
518 목사와 교인의 적정 거리는? 김동원목사 2018-09-28 33
517 박성춘과 미국장로교 김동원목사 2018-09-19 29
» 박서양과 미국장로교 김동원목사 2018-09-19 28
515 킵초게와 페이스메이커 김동원목사 2018-09-17 28
514 피아노 소음과 화음 김동원목사 2018-09-15 29
513 전문가를 건드리지 마라 김동원목사 2018-09-11 39
512 명성교회세습사건을 보면서 김동원목사 2018-09-11 39
511 적당히 배껴라 김동원목사 2018-09-04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