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춘은 조선 최초의 외과의사 박서양의 아버지이며, 백정이었습니다. 그는 1895년에 콜레라에 감염되었고, 집에서 죽어가고 있었습니다. 그의 소식을 들은 고종황제의 주치의 에비슨이 박성춘의 집을 방문합니다. 그리고 직접 몸에 손을 대면서 치료해줬습니다. 박성춘은 이 일로 충격을 받았습니다.
'왕을 치료하는 분의 손으로 백정을 치료하다니!'

박성춘은 콜레라에서 완치되었습니다. 그리고 먼저 자기 자식들을 곤당골교회로 보냅니다. 후에 박성춘도 그 교회에서 세례를 받습니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습니다. 겨우 전도해서 모아 놓은 교인이 20명이었는데, 어느 날, 박성춘의 가족을 제외한 모든 교인들이 교회를 안 나온 것이었습니다. 당시 곤양골교회는 양반들이 다니는 교회였습니다. 중인도 아니고, 천민 중에 가장 바닥이었던 백정이 교회에 나와서 같이 앉아 예배드리는 것을 양반들은 참을 수 없었던 것입니다. 양반들은 사무엘 무어 담임목사에게 압박을 넣었습니다.
"백정이 교회를 나오면 우리는 이 교회를 못 다닙니다. 저 백정을 내보내세요."
미국 북장로교 출신의 사무엘 무어 목사는 이 이야기를 듣고 단호하게 대응합니다.
"하나님 앞에서 모두는 평등합니다. 양반과 천민 모두가 한 형제 자매입니다."
이 이야기를 듣고 양반들은 모두 교회를 나갑니다. 그리고 양반교회를 세웁니다. 바로 '홍문수골 교회'입니다.
홍수문골교회는 양반들 다니는 교회였고, 곤당골교회는 천민을 위한 교회가 된 것입니다.

박성춘은 이 일에 충격을 받습니다.
'나같은 백정하나를 구하려고, 양반 20명을 내보내다니! 이 은혜를 어찌 다 갚을 수 있을까?'
박성춘은 그때부터 열심히 전도하기 시작합니다.
'나간 20명을 내가 전도해서 채우겠노라.'
얼마 뒤, 곤당골교회는 백정들이 가득한 교회가 됩니다. 3년간 곤당골교회는 계속 부흥했지만, '양반교회'였던 '홍문수골교회'는 힘빠진 교회가 됩니다. 결국 3년 뒤 1898년에 두 교회는 다시 합쳐서, 지금 인사동의 '승동교회'가 됩니다.

1911년 박성춘은 승동교회 장로로 장립됩니다. 이 교회에 후임장로는 흥선대원군의 친척 왕족이었던 이재형이었습니다. 당회는 장립순서입니다. 백정이 왕족보다 선임장로가 된 것입니다.

1906년 무어선교사님은 장티푸스에 걸려 46세의 나이로 제중원에서 하늘의 부름을 받습니다. 목숨을 바쳐서 조선을 구하신 미국장로교회 선교사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조회 수 :
29
등록일 :
2018.09.19
16:12:08 (*.130.231.115)
엮인글 :
http://kimdongwon.net/index.php?document_srl=71277&act=trackback&key=2e2
게시글 주소 :
http://kimdongwon.net/index.php?mid=com&document_srl=71277
이모티콘 출력 링크 생성 이미지 추가 멀티미디어 링크 개조 인용구 작성 표(table) 생성 설문조사 이미지 갤러리 Creative Commons Licenses 네이버맵 연동 Code Highlighter
 
preview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0 기도할 때 - 작성 중 김동원목사 2018-12-08  
529 동네 목사님들 모임 - 작성중 김동원목사 2018-12-08  
528 사탄은 정의와 공평을 이용한다. 김동원목사 2018-12-04 4
527 사탄의 이간질 김동원목사 2018-11-27 6
526 이재철목사님의 은퇴를 보면서(미국장로교목사의 은퇴원칙) 김동원목사 2018-11-21 12
525 자전거타는 방법을 잊지 않는 이유 김동원목사 2018-11-17 5
524 샌프란시스코의 한인 인구 김동원목사 2018-11-01 15
523 인생 말씀 김동원목사 2018-10-30 23
522 시험은 이기는 방법 김동원목사 2018-10-30 20
521 강제징용을 다녀온 원로목사님이야기 김동원목사 2018-10-30 10
520 아버지의 복권 김동원목사 2018-10-20 25
519 자식이 미워질 때 김동원목사 2018-10-09 28
518 목사와 교인의 적정 거리는? 김동원목사 2018-09-28 33
» 박성춘과 미국장로교 김동원목사 2018-09-19 29
516 박서양과 미국장로교 김동원목사 2018-09-19 28
515 킵초게와 페이스메이커 김동원목사 2018-09-17 28
514 피아노 소음과 화음 김동원목사 2018-09-15 29
513 전문가를 건드리지 마라 김동원목사 2018-09-11 39
512 명성교회세습사건을 보면서 김동원목사 2018-09-11 39
511 적당히 배껴라 김동원목사 2018-09-04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