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에 어느 중년의 한국남자에게서 이런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일본의 식민지배는 다시 평가되어야 합니다. 일본이 한국에 도움을 준 것도 많이 있습니다. 그리고 당시에 일본가는 것이 출세하는 것이라서, 서로 자원해서 가려고 했습니다. 일본의 식민지배는 우리 민족에게 좋은 점이 많았습니다."

 

내 귀를 의심했습니다. 옆에서 듣고 있던 90대 노인이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건 매국노들이 하는 말이지, 우리 교회에서도 성가대하던 청년들이 징용에 끌려가서 죽고 못 돌아온 사람들이 얼마나 많았는데..."

 

그래도 그 중년 남자는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저는 일제의 강제징용에 대한 경험이 없습니다. 우리 아버지도 어린 아이때 경험한 일제시대라서, 그냥 나빴던 기억만 말씀하실 뿐, 사건들은 이야기하지 못하십니다.

 

1922년 생이셨던 돌아가신 우리 교회 원로목사님에게 들은 이야기입니다.

"내가 일본 오사카에 끌려가서 강제징용을 당했어. 나는 은행다니다 끌려갔기때문에 다른 사람들보다는 운이 좋았지, 친구들은 탄광에서 죽어갈 때, 나는 사무실에서 행정을 봤어. 1년 죽도록 부려먹더니, 돈도 안 주고 내쫓더라고."
 

역사의 증인들은 하나 둘 씩 사라져가고, 젊은 매국노들만 늘어나고 있네요. 마음이 아픕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7 예의없는 부흥사 김동원목사 2019.10.19 1
596 다르지만 싸우지는 않는다. 김동원목사 2019.10.14 4
595 당신의 '표적'은 무엇입니까? 김동원목사 2019.10.10 3
594 큰 아들의 도전 김동원목사 2019.09.25 12
593 연세대학교에는 일본어과가 없습니다. 김동원목사 2019.09.25 9
592 아버지 국졸, 어머니 국중퇴, 아들 박사 김동원목사 2019.09.19 64
591 미국 고등학교 역사책에 나오는 일본제국주의 이야기 file 김동원목사 2019.09.12 8
590 누군가 하나님의 뜻을 알려준다고 한다면? 김동원목사 2019.08.22 19
589 샌프란시스코의 김모목사 김동원목사 2019.08.22 14
588 큰 아들의 믿음 김동원목사 2019.08.03 21
587 우리 집은 가정예배를 드립니다. 김동원목사 2019.07.29 19
586 예수님의 교수방법 김동원목사 2019.07.25 9
585 우리는 동포입니다. 김동원목사 2019.07.24 7
584 나는 원칙주의자다. 김동원목사 2019.07.11 19
» 증인은 죽고, 매국노만 남는구나 김동원목사 2019.07.10 14
582 솔직한 사람이 좋다. 김동원목사 2019.07.10 16
581 미국 대학 학비는 얼마나 될까? 김동원목사 2019.07.09 12
580 지금이라면 내가 대학을 갈 수 있을까? 김동원목사 2019.07.08 7
579 넌센스퀴즈) 아들 낳고 싶으면 살아야 하는 도시는? 김동원목사 2019.07.05 8
578 내가 장로회신학대학교를 간 이유 김동원목사 2019.06.28 10
Category
Recent Article
Bottom
Category
Recent Comment
Bottom
Category
Counter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