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교인들이 가장 즐기는 스포츠는 골프다. 미국에서는 돈을 많이 들이지 않고도 골프를 즐길 수 있다. 주위에 골프를 치는 목사님들도 종종 볼 수 있다. 그래도 골프는 돈이 많이 들어간다. 국자를 들고 다니면서 칠 수는 없지 않는가? 들어가는 장비도 부담이고, 시간이 많이 드는 것도 부담이다. 혼자 칠 수 없으니 다른 사람과 약속 잡아야 하는 것도 부담이고, 게임 후에 식사하러 가는 것도 목사에게는 부담이다.

우리 교인들은 골프를 정말 많이 친다. 남자들은 거의 다 치는 것같고, 여자분들도 많이 골프를 친다. 우리 교인들은 나를 데리고 골프장에 가고 싶어한다. 그러나 단 한번도 골프를 쳐본 적은 없다. 무척 운동을 좋아하지만, 골프는 치고 싶지 않다. 워낙 뭐 하나에 빠지면, 중독이라는 소리를 듣는 스타일이라서, 골프는 시작도 하고 싶지 않다. 언젠가 나이먹으면 그 때쯤 시작할 지는 모를 일이지만, 지금은 골프에 관심없다.

전에 어느 남자교인이 나에게 했던 말이 생각난다.
"목사님. 미국에서 골프가 아무리 싸다고 해도, 먹고 살기 힘든 사람들에게는 그림에 떡입니다."

나는 그 분의 그 이야기를 듣고 나서 골프는 안 치기로 결심했다.
골프만큼 좋은 운동이 없다고 한다. 죽을 때까지 할 수 있는 운동이라고 한다. 자연 속에서 즐기는 스포츠라고 한다. 모두 맞다. 골프는 참 좋은 운동이다. 그러나 목사로서 다른 사람을 낙심시키면서 운동하고 싶지 않다.

교인 중 한분이 나의 이 태도가 싫었던 모양이다. 나에게 와서 따지며 말을 했다.
"목사님. 교회에서 골프이야기 하면 안되고, 축구이야기 하면 되는 이유를 설명해보세요."
그 분은 골프를 너무 사랑하셔서, 교회에 오면 교인들에게 골프이야기만 하신다.
"어제 잘 맞았어?"로 교인들과 인사를 나눈다.
교인들과 틈나는 대로 스윙연습을 한다. 그러다가 예배를 올라간다. 그리고 다시 예배를 마치면, 교인들과 스윙연습을 한다. 스윙연습을 하다가 잠시 예배를 드리는 것 같다. 어쩌면 예배시간에도 골프스윙을 머릿 속으로 연습하고 계신지도 모르겠다. 다른 교인 몇 명이 나에게 와서 부탁을 했다. "목사님. 이 교회는 골프이야기 뿐입니다. 제발 교회에서 골프이야기 좀 못하게 해주십시오."

내가 축구하는 것을 보고 상처받는 사람이 있다면, 영원히 축구차지 않을 거다.
내가 자전거 타는 것을 보고 상처받는 사람이 있다면, 영원히 자전거타지 않을 거다.

나는 목사이고, 하나님의 말씀전하는 것이 사명이다.
내 사명에 지장이 되는 취미는 삼가하는 것이 프로라고 생각한다.

바울은 고린도전서 8:13에서 이렇게 말을 했다.
"그러므로 음식이 내 형제를 걸어서 넘어지게 하는 것이라면, 그가 걸려서 넘어지지 않게 하기 위해서, 나는 평생 고기를 먹지 않겠습니다."
고기먹는 것이 무슨 죄이랴? 그러나 바울은 프로다. 복음을 전하기 위해서 방해되는 것은 모두 삼가겠다는 진정한 프로다.

골프프로가 아니라, 바울같은 말씀의 프로가 되고 싶다.

조회 수 :
148
등록일 :
2016.11.03
23:27:36 (*)
엮인글 :
http://kimdongwon.net/index.php?document_srl=67166&act=trackback&key=aeb
게시글 주소 :
http://kimdongwon.net/index.php?mid=com&document_srl=67166
이모티콘 출력 링크 생성 이미지 추가 멀티미디어 링크 개조 인용구 작성 표(table) 생성 설문조사 이미지 갤러리 Creative Commons Licenses 네이버맵 연동 Code Highlighter
 
preview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6 예정론과 자유의지 김동원목사 2016-12-07 55
385 예수님은 왜 2000년 전에 오셨을까? 김동원목사 2016-12-07 40
384 목사의 사명은 영혼구원입니다 김동원목사 2016-12-06 87
383 장로임기제 김동원목사 2016-12-03 156
382 신기한 예수님의 제자들 김동원목사 2016-12-01 152
381 개는 두 주인을 못 섬긴다. 김동원목사 2016-11-30 111
380 말에 책임을 지는 사람 김동원목사 2016-11-30 63
379 교회에서 하면 안 되는 이야기 김동원목사 2016-11-29 65
378 큰 교회 큰 믿음? 김동원목사 2016-11-29 60
377 [설교후기]조건적 감사와 무조건적 감사 김동원목사 2016-11-25 323
376 [교회용어]예배본다? 김동원목사 2016-11-23 76
375 [교회용어]예배가 은혜가 안 된다? 김동원목사 2016-11-23 141
374 전우의 전화 김동원목사 2016-11-15 61
373 목사와 영주권 김동원목사 2016-11-12 131
372 요철과 쇼바 김동원목사 2016-11-10 195
371 편가르지 않는 것이 숙제 김동원목사 2016-11-10 117
370 생명의 은혜 김동원목사 2016-11-05 127
369 종교와 정치의 관계 김동원목사 2016-11-05 47
368 돈으로 직분을 살 수 있나요? 김동원목사 2016-11-03 143
367 뜨거운 믿음 김동원목사 2016-11-03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