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요1:43 이튿날 예수께서 갈릴리로 나가려 하시다가 빌립을 만나 이르시되 나를 따르라 하시니
1:44 빌립은 안드레와 베드로와 한 동네 벳새다 사람이라
1:45 빌립이 나다나엘을 찾아 이르되 모세가 율법에 기록하였고 여러 선지자가 기록한 그이를 우리가 만났으니 요셉의 아들 나사렛 예수니라
1:46 나다나엘이 이르되 나사렛에서 무슨 선한 것이 날 수 있느냐 빌립이 이르되 와서 보라 하니라
1:47 예수께서 나다나엘이 자기에게 오는 것을 보시고 그를 가리켜 이르시되 보라 이는 참으로 이스라엘 사람이라 그 속에 간사한 것이 없도다
1:48 나다나엘이 이르되 어떻게 나를 아시나이까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빌립이 너를 부르기 전에 네가 무화과나무 아래에 있을 때에 보았노라
1:49 나다나엘이 대답하되 랍비여 당신은 하나님의 아들이시요 당신은 이스라엘의 임금이로소이다
1:50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너를 무화과나무 아래에서 보았다 하므로 믿느냐 이보다 더 큰 일을 보리라
1:51 또 이르시되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하늘이 열리고 하나님의 사자들이 인자 위에 오르락 내리락 하는 것을 보리라 하시니라. 아멘.

1. 하나님은 못하실 일이 없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를 모으고 계셨습니다.
빌립이 나다나엘이라는 사람을 찾아갔습니다.

요1:45 빌립이 나다나엘을 찾아 이르되 모세가 율법에 기록하였고 여러 선지자가 기록한 그이를 우리가 만났으니 요셉의 아들 나사렛 예수니라. 아멘.

*메시야를 만났다고 나다나엘을 전도합니다.
그리고 그 분의 이름이 나사렛 예수라고 합니다. 이 말에 나다나엘은 불쾌감을 느낍니다.

요1:46 나다나엘이 이르되 나사렛에서 무슨 선한 것이 날 수 있느냐 빌립이 이르되 와서 보라 하니라. 아멘.

*나사렛에서는 선한 것이 날 수 없다는 확신이 있습니다.
이 선입견때문에 나다나엘은 예수님을 못 만날 뻔했습니다. 선입견은 나를 제한합니다.

*갈릴리에 있는 나사렛은 좋은 곳이 아니었습니다.
갈릴리 사람들은 늘 불만이 많았습니다. 중앙정부에서 너무 많이 착취를 해갑니다. 늘 정부에 불만이 많았습니다.
게다가 성전이 먼 곳이라서, 종교적이지도 않았습니다. 지금도 이 지역 사람들은 좀 그렇습니다.

*이런 곳에서 메시야가 태어날 수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하나님께서 하시면 못 하실 일이 없습니다.

*안 된다는 선입견이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이 기도를 안 들어주신다. 이건 하나님도 하실 수 없다. 이런 잘못된 선입견을 사탄이 우리에게 심어 줍니다. 속지 마세요. 하나님께서는 무엇이든지 하실 수 있습니다. 능력의 하나님을 바라보고 기도하기를 축원합니다.

2. 예수님은 우리를 찾아오신다.

*심각한 선입견에 빠진 나다나엘을 빌립은 말로 이길 방법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빌립은 그냥 와보라고 권합니다. 와서 확인해 보라는 거죠.

*선입견을 깨는 방법이 있습니다.
만나면 선입견이 깨집니다. 물론 마음이 열린 사람은 그렇습니다. 반대로 마음이 닫힌 사람은 오히려 반대 현상이 벌어집니다. 내가 생각한대로, 나사렛에서는 선한 것이 안 나와. 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요1:47 예수께서 나다나엘이 자기에게 오는 것을 보시고 그를 가리켜 이르시되 보라 이는 참으로 이스라엘 사람이라 그 속에 간사한 것이 없도다. 아멘.

*예수님께서 나다나엘의 마음 속을 보고 계셨습니다. 그리고 ‘그 속에 간사한 것이 없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렇다면, 나다나엘의 어떤 생각을 보신 것입니까?

*나사렛에서 무슨 선한 것이 나오냐?
라는 마음을 보신 것입니다. 분명히 메시야가 아닐 거야. 라는 마음을 보셨습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왜 칭찬을 하시죠.

*나다나엘은 마음을 열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마음을 여셨습니다. 예수님께서 마음을 열고 찾아오셔서, 나다나엘의 마음도 열려 버린 것입니다.

*오늘도 우리의 닫힌 마음 앞에, 예수님께서 찾아오십니다.
마음을 열고 찾아오십니다. 그 예수님을 내 삶의 주인으로 모시고 살 수 있기를 축원합니다.

3.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기도를 보고 계신다.

요1:48 나다나엘이 이르되 어떻게 나를 아시나이까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빌립이 너를 부르기 전에 네가 무화과나무 아래에 있을 때에 보았노라. 아멘.

*나다나엘은 예수님의 칭찬을 믿지 않습니다.
나를 어떻게 아느냐? 라고 퉁명스럽게 묻습니다.

*그러자 예수님께서는 무화과나무 아래 있을 때 봤다고 합니다.

*나다나엘은 무화과나무 밑에서 기도하고 있었습니다. 그때 나다나엘을 봤다는 것은 바로 이분이 그 기도를 들으신 분이라는 것입니다.

*우리가 교회에서 기도할 때,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보십니다. 우리의 기도를 들으십니다.

*우리의 기도를 보고 들으시는 하나님께 간절히 이 아침에 기도올릴 수 있기를 축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