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막6:12

▶*1903년 원산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캐나다 의료선교사 하디는 조선은 영적으로 무척 문제가 많은 나라라고 생각했습니다. 5년이나 선교를 했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고, 하디선교사는 이 나라 사람들이 문제라고 생각했던 것입니다.
1903년 그는 다른 선교사들과 성경공부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조선인들에 대한 불평을 하다가, 갑자기 하나님께서 회개하는 마음을 주셨습니다.
‘문제는 조선인들이 아니라, 교만한 너의 마음이다.’
하디선교사는 그때에 자신의 교만을 깨닫습니다. 백인이고, 의사였습니다. 자신의 마음속에 교만이 있다는 것을 깨닫고, 선교사님들 앞에서 눈물의 회개를 했습니다. 그리고 그 때부터 기적이 일어나기 시작했습니다. 조선인들이 마음을 열고 교회에 모이기 시작했습니다.
그의 부흥운동은 1907년 평양대부흥운동으로 이어져서, 한국교회를 바로 세우게 됩니다.

*이 모든 기적의 시작은 회개였습니다.

▶1/2 교만하지 말라.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을 둘씩 짝을 지어서 전도대를 만드셨습니다.
그리고 그들에게 전도자의 윤리에 대해서도 알려주셨습니다.
그들이 전한 메시지는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웠느니라.”라는 말씀이었습니다.

*이 말씀은 예수님께서 항상 전하셨던 메시지였습니다.
그리고 이 메시지는 세례요한이 전했던 메시지이기도 합니다. 세례요한은 예수님보다 먼저 이 말씀을 전하며, 예수님의 오심을 준비했던 것입니다.

*이런 예수님의 메시지를 두려워하던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막6:16 헤롯은 듣고 이르되 내가 목 벤 요한 그가 살아났다 하더라. 아멘.

*헤롯왕이 얼마 전 세례요한의 목을 잘라서 죽였습니다.
그런데, 예수님의 메시지와 모습이 세례요한과 너무 비슷한 것입니다.
사람들은 예수님께서 세례요한의 환생이라고 소문내기 시작했습니다. 헤롯왕은 이런 예수님이 두려웠습니다.

▶*여기서 헤롯왕은 헤롯안디바를 말합니다.
헤롯안디바는 예수님께서 태어나실 때 왕이었던 헤롯대왕의 아들이었습니다. 그는 갈릴리와 베레아지역을 다스리는 분봉왕이었습니다.

*그의 꿈은 아버지처럼 “유대인의 왕”이 되는 것이었습니다.
당시 이스라엘은 로마의 식민지였고, 로마는 분봉왕이라는 여러 왕들을 세워서, 이스라엘을 다스리고 있었습니다. 헤롯안디바는 이 “분봉왕”이라는 이름이 싫었고, 유일한 왕인 “유대인의 왕”이 되고 싶었습니다.

*Herod
영어로 hero입니다. 그의 가문은 스스로 자신을 영웅이라고 부르던 사람들이었습니다.
이들은 이스라엘 사람들이 경멸하는 에돔사람들이었습니다.

*헤롯왕은 교만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성공을 위해서, 세례 요한을 죽였습니다. 그는 성공을 위해서, 예수님도 죽이려고 했습니다.

*교만은 멸망의 선봉입니다.
우리 마음속에 있는 교만을 회개하세요. 아무리 숨겨도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마음속을 들여 다 보십니다. 우리의 마음속에는 다른 사람과 비교하고, 잘난 척하는 교만함이 있습니다. 심지어 하나님보다도 우쭐해 하는 교만함이 있습니다.

*우리 마음속의 교만을 회개할 수 있기를 축원합니다.

▶2/2 회개하라.

*정말 회개해야 할 사람 둘이 나옵니다.
헤롯안디바와 헤로디아였습니다. 이 둘은 문제가 있는 부부였습니다.
▶헤롯안디바는 헤롯대왕의 아들이었습니다. 헤로디아는 헤롯대왕의 손녀였습니다. 이 둘은 결혼을 했는데, 초혼이 아닙니다. 원래 헤로디아는 헤롯빌립과 결혼을 해서, 살로메라는 딸을 낳습니다. 그리고 자기 남편이 살아있는데, 이혼을 하고, 자신의 삼촌인 헤롯안디바와 다시 결혼을 합니다.

*헤로디아가 인기 있었던 이유가 있습니다.
헤로디아의 어머니가 유대인들이 제일 존경하는 하스몬가문의 사람이었기 때문입니다. 마카비혁명을 일으켜서 그리스사람들을 물리친 독립투사가문이었던 것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기회가 되면 신구약중간사를 통해서 같이 공부하는 시간을 갖고자 합니다.

*헤롯안디바는 “유대인의 왕”이 되기 위해서 헤로디아가 필요했습니다. 헤로디아도 능력없는 남편인 헤롯빌립보다는 야심있는 헤롯안디바가 나았습니다.

*세례요한은 이 둘의 관계를 비판했습니다.
살아 있는 남편을 두고 재혼을 하는 것도 옳지 않은 일이었습니다. 게다가 딸도 있는데, 다른 남자와 재혼하는 것도 옳지 않습니다.

*당시에 세례요한의 영향력은 대단했습니다.
백성들이 세례요한을 믿고 따르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헤롯안디바는 세례요한을 감옥에 잡아 둡니다. 그냥 입만 막으려고 했던 것입니다.

*잔인한 헤로디아는 세례요한을 죽이는 것이 소원이었습니다. 자신의 성공을 막는 장애물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헤롯안디바의 잔칫날, 헤로디아의 딸 살로메가 기막힌 춤을 췄습니다. 헤롯안디바는 어떤 소원이든지 들어주겠다고 약속을 했고, 살로메는 어머니의 지시대로, 세례요한의 머리를 잘라달라고 했고, 살로메는 그의 머리를 쟁반에 담아서 헤로디아에게 갖다 줍니다.

*출세를 위해서라면 자식도 이용하고, 억울한 사람도 죽이고 못할 것이 없는 여자입니다.
회개하지 않고, 회개하라는 사람을 죽여 버렸습니다.
헤롯안디바와 헤로디아는 분봉왕에서도 쫓겨나고, 프랑스로 유배를 떠났고, 거기서 쓸쓸하게 죽습니다.

▶*회개해야 삽니다.
성경은 세례요한과 같습니다. 우리에게 꾸준히 회개하라고 명령하십니다. 우리의 죄를 찌르고, 죄책감을 주십니다. 회개해야 삽니다.

*회개해야 기적이 일어납니다.
우리가 회개하지 않으면, 우리의 기도는 응답되지 않습니다. 하나님과 나 사이를 죄가 가로막고 있습니다. 이 죄를 해결하지 않으면, 하나님과 바른 대화는 없습니다. 바른 기도는 없습니다.

*성도님들의 마음을 누르는 죄악은 무엇인가요?
하면 안 되는 일을 한 것도 죄입니다.
해야 할 것을 하지 않은 것도 죄입니다.

*우리가 살아있는 시간은,
회개의 기회입니다. 죽으면 회개할 수 없습니다.
죽고 나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회개가 아니라 후회입니다. 기회가 있을 때, 회개하세요. 천국 문 앞에서 후회하는 사람이 되지 마십시오.  
살아 있는 시간동안 주님께 회개하며 살 수 있기를 축원합니다.

*기도문
오늘도 우리를 부르시어, 회개하게 하시는 하나님 아버지.
우리들의 기도를 받아주시옵소서.
120년 전, 캐나다 선교사 하디의 회개를 통해서, 성령의 기적을 조선땅에 베풀어주신 고마우신 하나님 아버지.
이 시간 우리들에게 회개의 영을 허락하여 주옵소서.
주님. 우리들의 마음이 너무나 교만합니다. 우리들은 비교합니다. 시기하고 질투하고, 괴로워합니다. 우리들의 교만한 우리들의 마음을 바꾸어 주시옵소서.
주님, 우리에게 주신 회개의 시간을 잘 사용하게 하여 주옵소서. 매일 매일 회개하며 주님의 은혜를 구할 수 있게 도와주옵소서.
우리를 회개하게 하시는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기도문
오늘 우리에게 살 기회를 주시고, 회개의 기회를 허락해주신 하나님 아버지.
우리의 삶을 돌아보며, 회개하게 하시니 감사드립니다.
주님, 우리들의 마음은 교만합니다. 항상 다른 사람과 비교하고, 다른 이들보다 잘났다고 생각하며 삽니다. 주님 불쌍히 여겨 주옵소서. 우리를 겸손하게 만들어 주시옵소서. 우리의 교만함을 주님 앞에 회개하게 하여 주옵소서.
주님, 우리의 마음속에 죄악이 가득합니다.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웠느니라!의 말씀대로, 우리가 회개할 수 있게 도와주옵소서. 주님께서 금지하신 일을 했던 죄를 회개합니다. 주님께서 하라고 하신 일을 하지 않았던 죄를 회개합니다. 주님 용서하여 주옵소서.
회개를 통해서, 기적을 기대할 수 있게 도와주옵소서.
생명의 주인되시는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99 [마가복음27]둔한 마음을 버리라-은혜금요-막6-220805 김동원목사 2022.08.08 9
2298 복은 나눠야 맛이다-은혜수요묵상-삼하9-220803 김동원목사 2022.08.03 10
» [마가복음26]회개와 후회-은혜금요-막6-220729 김동원목사 2022.08.03 8
2296 약속을 붙잡으라-은혜수요묵상-삼하7삼하8-220727 김동원목사 2022.07.28 12
2295 긍정에 믿음을 더하라-은혜주일-요6-220724 김동원목사 2022.07.25 18
2294 [마가복음25]익숙함 속에서 특별함을 찾으라-은혜금요-막6-220722 김동원목사 2022.07.25 14
2293 성전건축의 복-은혜수요묵상-삼하7-220720 김동원목사 2022.07.20 14
2292 은혜가 없는 은혜의 집-은혜주일-요5-220717 김동원목사 2022.07.20 17
2291 [마가복음24]소녀는 달린다-은혜금요-막5-220715 김동원목사 2022.07.20 2
2290 다윗의 성전건축-은혜수요묵상-삼하7-220713 김동원목사 2022.07.13 9
2289 자신을 용서하라-은혜주일-요4-220710 김동원목사 2022.07.13 14
2288 [마가복음23]인간의 가치-은혜금요-막5-220708 김동원목사 2022.07.08 16
2287 다윗과 미갈의 부부싸움-은혜수요묵상-삼하6-220706 김동원목사 2022.07.06 11
2286 믿음으로 영생을 얻으라-은혜주일-요3-220703 김동원목사 2022.07.04 21
2285 [마가복음22]귀신들의 특징-은혜금요-막5-220701 김동원목사 2022.07.01 7
2284 아비나답과 오벧에돔-은혜수요묵상-삼하6-220629 김동원목사 2022.06.30 11
2283 주의 전을 사모하는 열심-은혜주일-요2-220626 김동원목사 2022.06.28 10
2282 [마가복음21]두려움의 대상을 바꾸라-은혜금요-막4-220624 김동원목사 2022.06.28 7
2281 점점 강성하여 가니라-은혜수요묵상-삼하5-220622 김동원목사 2022.06.21 21
2280 완벽한 아버지는 없다-은혜주일-삼상2-220619 김동원목사 2022.06.21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