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37:1 [다윗의 시] 악을 행하는 자들 때문에 불평하지 말며 불의를 행하는 자들을 시기하지 말지어다
37:2 그들은 풀과 같이 속히 베임을 당할 것이며 푸른 채소 같이 쇠잔할 것임이로다
37:3 여호와를 의뢰하고 선을 행하라 땅에 머무는 동안 그의 성실을 먹을 거리로 삼을지어다
37:4 또 여호와를 기뻐하라 그가 네 마음의 소원을 네게 이루어 주시리로다
37:5 네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 그를 의지하면 그가 이루시고
37:6 네 의를 빛 같이 나타내시며 네 공의를 정오의 빛 같이 하시리로다
37:7 여호와 앞에 잠잠하고 참고 기다리라 자기 길이 형통하며 악한 꾀를 이루는 자 때문에 불평하지 말지어다
37:8 분을 그치고 노를 버리며 불평하지 말라 오히려 악을 만들 뿐이라
37:9 진실로 악을 행하는 자들은 끊어질 것이나 여호와를 소망하는 자들은 땅을 차지하리로다
37:10 잠시 후에는 악인이 없어지리니 네가 그 곳을 자세히 살필지라도 없으리로다
37:11 그러나 온유한 자들은 땅을 차지하며 풍성한 화평으로 즐거워하리로다. 아멘.

1. 악인때문에 불평하지 말라.

*악인이 잘 되는 것을 우리는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영화에서는 악인이 끝내 벌을 받지만, 그건 영화죠. 현실과는 다릅니다.

*하나님을 믿으면 의롭다고 칭함을 받습니다.
그렇지만, 현실은 조금 다릅니다. 교회 안 다니고도 잘 사는 사람들이 너무나 많습니다. 우리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시37:1 [다윗의 시] 악을 행하는 자들 때문에 불평하지 말며 불의를 행하는 자들을 시기하지 말지어다. 아멘.

*악인때문에 불평하지 말고, 불의를 행하는 자들과 비교하지 말라고 합니다. 그 이유가 다음 절에 나옵니다.

시37:2 그들은 풀과 같이 속히 베임을 당할 것이며 푸른 채소 같이 쇠잔할 것임이로다. 아멘.

*그들의 인생은 풀같이 시들어 버리기때문입니다.
잘 되어 봐야, 이땅에서 잘 되는 겁니다. 영원한 지옥이 기달릴 뿐입니다.

*믿음이라는 눈이 우리에게 있으면,
억울하지 않습니다. 비교하지 않습니다. 예수님을 믿고 사는 것이 큰 복인 것을 알게 됩니다.
믿음으로 사는 의인들이 될 수 있기를 축원합니다.

2. 여호와를 기뻐하라.

시37:4 또 여호와를 기뻐하라 그가 네 마음의 소원을 네게 이루어 주시리로다. 아멘.

*여호와로 기뻐하라고 합니다.
이 말을 새번역에서 보니, 이렇습니다.
“기쁨은 오직 주님에게서 찾아라.”

*주님 안에서 기쁨을 찾으세요.
예배가 기쁨이 되나요? 찬양이 기쁨이 되나요? 기도가 기쁨이 됩니까?
오직 주님 안에서 기쁨을 찾으세요.

*다른 기쁨을 찾지 마세요.
주님으로 기뻐하세요. 그냥 주님께서 계시고, 내 기도를 들으시고, 예배를 받아주신다는 것을 기뻐하세요.

*그러면 어떻게 하신다고 합니까?
내 마음의 소원을 이뤄주신다고 합니다. 주님께서 우리의 소원을 이뤄주십니다.
주님으로 기뻐하면, 이런 복을 주십니다. 주님으로 기뻐하며 살 수 있기를 축원합니다.

3. 주님께 근심을 맡기라.

시37:5 네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 그를 의지하면 그가 이루시고. 아멘.

*길은 내가 어쩔 수가 없습니다.
우리는 길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 길을 바꿀 수는 없습니다. 길은 하나님께 맡길 수 밖에 없습니다.

*일은 하나님께서 이루십니다.
나는 길을 열심히 걸을 뿐입니다. 그 길을 통해서 무엇인가 이루시는 분은 하나님이십니다. 하나님의 도우심을 바라고 기도해야 합니다.

시37:11 그러나 온유한 자들은 땅을 차지하며 풍성한 화평으로 즐거워하리로다. 아멘.

*하나님을 의지하는 사람은 온유합니다.
화나는 일이 있어도, 참을 수 있습니다. 어차피 하나님께서 갚아 주실 겁니다. 내가 해봐야 될 일도 없습니다.
예수님께서 얼마나 온유하셨습니까? 하나님을 믿고 기다리지 않았습니까?

*온유한 자가 끝내 이깁니다.
늘 하나님을 믿고, 온유하게 기다릴 수 있기를 축원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95 [누가복음39]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은혜금요-180810-눅17 김동원목사 2018.08.16 12
1794 이해할 수 없는 고통을 당할 때-은혜주일-180805-욥2 김동원목사 2018.08.08 25
1793 [누가복음38]조언과 용서-은혜금요-180803-눅17 김동원목사 2018.08.06 9
1792 기도는 관계다-은혜주일-180729-왕하20 김동원목사 2018.08.06 46
1791 증거있나요?-은혜주일-180722-왕하20 김동원목사 2018.07.23 19
1790 기도로 미래를 바꿀 수 있을까?-은혜주일-180715--왕하20 김동원목사 2018.07.18 59
1789 내 문제보다 크신 하나님-은혜주일-180701-열하6 김동원목사 2018.07.18 36
1788 [누가복음36]내 것은 없습니다-은혜금요-180622-눅16 김동원목사 2018.07.18 26
1787 기도와 운동-은혜주일야외-170625-왕상19 김동원목사 2018.06.30 22
1786 갈멜산의 기도-은혜주일-180617-왕상18 김동원목사 2018.06.21 80
1785 [누가복음35]잃어버린 아들-은혜금요-180615-눅15 김동원목사 2018.06.21 28
» 여호와를 기뻐하라-은혜새벽-180613-시37 김동원목사 2018.06.13 56
1783 지혜를 구하라-은혜주일-180610-왕상11 김동원목사 2018.06.13 17
1782 [누가복음34]잃어버린 동전-은혜금요-180608-눅15 김동원목사 2018.06.13 18
1781 교회를 사랑하라-은혜주일-180603-열상9 김동원목사 2018.06.05 67
1780 [누가복음33]잃어버린 양-은혜금요-180601-눅15 김동원목사 2018.06.05 24
1779 부림절의 기원-은혜새벽-180530-에8 김동원목사 2018.05.30 20
1778 예배의 복-은혜주일-180527-왕상3 김동원목사 2018.05.28 33
1777 [누가복음32]죄인을 부르시는 예수님-은혜금요-180525-눅15 김동원목사 2018.05.28 19
1776 압살롬의 반란-은혜주일-180520-삼하15:1 김동원목사 2018.05.26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