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이름이 "단절"이래요. 혹시 아세요?

작성자
김동원목사
작성일
2022-12-15 16:23
조회
1777
혹시 "단절"이라는 이름의 병원을 아시나요? 한국에서 제일 유명한 병원이니 아실 겁니다. "세브란스(Severance)병원"입니다. Severance의 뜻은 "단절, 해고"라는 뜻입니다. 미국 사람들이 이 병원의 이름을 보면, 아주 의아해 할 겁니다. 무시무시한 정신병원을 생각할 지도 모릅니다. 병원이름으로는 너무나 어울리지 않는 이름이죠. 왜 이런 이름을 병원이름으로 사용했을까요?

구한말시대에 제중원이라는 의원이 있었는데, 그 의원을 미국 북장로교 선교사님들이 인수했습니다. 그리고 조선 최초의 근대병원을 세우기로 계획합니다. 문제는 돈이었죠. 1899년 미국장로교의 장로님이었고, 석유사업으로 큰 돈을 벌었던루이 헨리 세브란스(Louis Severance - 1838 ~ 1913)가 당시 돈으로 매년 5만불~10만불 정도를 헌금했고, 그 돈으로 조선 최초의 근대병원을 세웠습니다. 이  병원이 세브란스병원입니다. 지금의 가치로 생각하면 엄청난 돈을 한국에 송금했던 것입니다.

미국장로교 선교사님들은 조선을 집중선교지로 지정했고, 미국장로교회들이 조선선교에 참여해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등이 그 당시 세워진 기관들었고, 이 기관들을 통해서 조선은 근대화에 성공할 수 있었습니다. 미국장로교회는 한국에 장로교회들만 세운 것이 아니라, 한국이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가르치는 대학과 병원들을 세우는데 힘썼던 것입니다.

세브란스의 가족들은 지금도 한국을 위해서 선교헌금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세브란스병원의 이름도, 세브란스가족들이 요청해서 명명한 것이 아니라, 병원측에서 세브란스장로님의 공적을 기리기 위해서 개명한 것이라고 합니다.

세브란스장로님의 사위가 쓴 글에 보면 이렇게 나옵니다.

"장인어른은 가난한 사람들을 사랑하셨습니다. 그리고 그 분의 마음 속에는 오직 '교회를 세워야 한다'라는 마음 뿐이셨습니다."

세브란스장로님은 YMCA와 미국장로교 해외선교부의 지도자였으며, 교회의 장로였고, 1904년 미국장로교의 부총회장을 역임하셨습니다. 미국장로교는 한국선교에 진심이었습니다.

 

 
전체 79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95
New 내 청춘의 은혜가 날아가네!
김동원목사 | 2024.07.22 | 추천 0 | 조회 4
김동원목사 2024.07.22 0 4
794
New 남의 잘못이 커 보인다
김동원목사 | 2024.07.22 | 추천 0 | 조회 2
김동원목사 2024.07.22 0 2
793
New 어떤 창고를 짓고 계신가요?
김동원목사 | 2024.07.22 | 추천 0 | 조회 6
김동원목사 2024.07.22 0 6
792
New 여자는 7일 동안 부정하다?
김동원목사 | 2024.07.22 | 추천 0 | 조회 3
김동원목사 2024.07.22 0 3
791
사소한 것에 목숨걸지 말자
김동원목사 | 2024.06.08 | 추천 0 | 조회 1433
김동원목사 2024.06.08 0 1433
790
유대인이 사마리아인을 미워한 이유
김동원목사 | 2024.06.08 | 추천 0 | 조회 1431
김동원목사 2024.06.08 0 1431
789
목사님은 설교하신대로 사세요?
김동원목사 | 2024.06.08 | 추천 0 | 조회 1420
김동원목사 2024.06.08 0 1420
788
샌프란시스코에서 목사로 살기
김동원목사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738
김동원목사 2024.05.22 0 1738
787
잃어버린 것을 찾는 기쁨
김동원목사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728
김동원목사 2024.05.20 0 1728
786
[하나님의 양육3]체벌을 협상하기
김동원목사 | 2024.04.29 | 추천 0 | 조회 4406
김동원목사 2024.04.29 0 4406
785
[하나님의 양육2]하나님은 모른 척하신다.
김동원목사 | 2024.04.29 | 추천 0 | 조회 4613
김동원목사 2024.04.29 0 4613
784
[하나님의 양육1]하나님은 생색내지 않으신다.
김동원목사 | 2024.04.22 | 추천 0 | 조회 19266
김동원목사 2024.04.22 0 19266
783
모르는 분의 장례식을 집례하며
김동원목사 | 2024.04.22 | 추천 0 | 조회 23055
김동원목사 2024.04.22 0 23055
782
팔복은 무엇인가?
김동원목사 | 2024.03.16 | 추천 0 | 조회 26223
김동원목사 2024.03.16 0 26223
781
중독을 끊는 사순절금식
김동원목사 | 2024.03.09 | 추천 0 | 조회 26550
김동원목사 2024.03.09 0 26550
780
마음 세탁소
김동원목사 | 2024.03.04 | 추천 0 | 조회 26757
김동원목사 2024.03.04 0 26757
779
내 계획이 무너질 때
김동원목사 | 2024.03.04 | 추천 0 | 조회 18962
김동원목사 2024.03.04 0 18962
778
미국에서 미안함의 이중성
김동원목사 | 2024.02.12 | 추천 0 | 조회 20168
김동원목사 2024.02.12 0 20168
777
산상수훈을 시작합니다
김동원목사 | 2024.01.29 | 추천 0 | 조회 16708
김동원목사 2024.01.29 0 16708
776
예수님없는 교회
김동원목사 | 2024.01.29 | 추천 0 | 조회 10215
김동원목사 2024.01.29 0 10215